SP 관계를 오래 유지하는 법  

SP 관계를 오래 유지하는 법              이미지 #1
 
 영화 [나의 P.S 파트너]
 

누구나 자신과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과 섹스하는 것은 아니다. 단순히 쾌락만을 위한 섹스를 원하는 사람도 있고, 연인 같은 분위기의 섹스를 원하는 사람도 있다.

전자는 여자보단 남자의 경우가 많고 후자는 연인이나 부부 관계에서 외로움을 느끼거나 관계가 소원해진 여성들이 많다. (많다는 거지 전자나 후자가 바뀐 경우도 적지 않다.) 자신의 쾌락만을 위해 상대를 자위 기구 다루듯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걸 다들 알고 계시리라 믿는다.

단순히 쾌락만을 위한 섹스는 남녀에게 외로움과 공허함을 더 크게 만든다. 파트너 관계를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는 쾌락만을 위한 섹스만으론 부족하다는 걸 절대 잊지 말자. 대화하며 서로를 알아가는 교감의 시간을 나누며 섹스를 해야 하는데 대부분 자기 볼일만 끝내기 위해 파트너의 의견은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관계는 한순간 불타올랐다 확 꺼져버릴 수밖에 없다. 결국엔 파트너 관계는 깨져버리고 더 이상의 관계는 힘든 것이다.

섹스 할 때 상대방과 정신적 교감의 시간을 가지고 연인 같은 분위기로 즐겨보라. 진짜로 사랑하는 사이가 아니더라도 섹스를 하는 그 순간만은 상대방에게 자신의 모든 걸 맡기고 자신만을 바라는 마음이 남녀 모두에게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 상대방 삶의 푸념도 들어주고 추억도 들어주고 경험담도 들어주고 여러 가지를 공유하며 이어가다 보면 감정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 감정이 생기는 것이 싫고 두려워 하룻밤으로 끝내고, 그로 인해 아쉬워하는 사람들을 꽤 많이 봐왔다. 다들 뒤늦은 후회에 다시 연락을 하지만 자신의 처량함만을 느끼며 선뜻 연락하기가 힘들어 포기하고 다른 누군가를 찾는 모습이 필자는 좀 씁쓸했다. 연인이나 결혼한 사람이라 한순간 외로움을 잊지 못해 원나잇을 하고 정신을 차려 다시 본래의 자리로 돌아갔다면 그건 칭찬하고 격려(?)해줘야 하지만(걸리지 마라. 책임 못짐!) 그게 아닌 경우라면 감정이 생기는 걸 두려워하지 말길 바란다.

그러다가 연인 관계나 결혼을 하게 되면 알아서 잘 살아야 하는 건 본인들 문제니 패스.  파트너가 마음에 안 들었다면 몰라도 서로 마음에 들었다면 어느 정도 감정이 생기는 건 당연한 순서며 좋은 파트너 관계의 밑거름이 된다. 정신적 교감에 비중을 두지 않는다면 육체적인 것만으로는 부족하단 걸 서로 느끼고, 자신을 알아줄 또 다른 누군가를 찾기 위해 떠나는 계기가 된다는 걸 잊지 말길 바란다.

수 많은 시행착오와 실수를 통해 인간 누구나 성장한다. 섹스도 마찬가지로 수많은 시행착오와 실수를 통해 서로 좀 더 즐거운 섹스를 나눌 수 있다. 원나잇을 하는 그 순간만 쾌락에 젖어 외로움을 잊고, 섹스가 끝난 후 더 큰 공허함과 외로움을 호소하며 또 다른 누군가를 찾으려고만 하지 말고 진득하니 오래 만날 섹스 파트너 한 명을 맞아 들이시는 건 어떨까?

 

  성지식 - 428번 자료   0.0 / 추천별점 : 0 명